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이제 진짜 시작이다…본격꿀잼 `호평`.. 2017-07-28 260


201707280838658751_1.jpg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크리미널마인드'가 완전체 팀을 이루며 본격 사건을 시작했다.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가 완벽한 팀을 이루며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크리미널마인드' 2회는 케이블, IPTV, 위성 포함한 유료플랫폼 기준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에서 평균 2.9%, 최고 3.2%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40대 여성 시청률이 평균 6.7%, 최고 7.6%까지 치솟으며 관심을 모았다. 또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3.5%, 최고 3.9%의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앞서 방송된 1회에선 NCI팀장 강기형(손현주)이 최나영(뉴썬)을 납치한 박재민(장동주)을 날카롭게 심문하며 사건의 전말을 파헤쳤다. 또한 극도의 분노를 참지 못하고 박재민을 향해 총구를 겨눈 김현준(이준기)과 강기형의 숨 막히는 대립은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어 2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2회에서 강기형은 강박증 환자라고 생각했던 프로파일과 맞지 않는 범인의 다른 행동에 공범이 있다 판단,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김현준과 하선우(문채원 분)가 박재민의 주변인들을 파악하던 중 특정 지을 만한 용의자가 없어 수사의 진척이 더뎌지는 듯 했으나 자유자재로 소년원을 드나드는 보호관찰관을 본 뒤 박재민, 마현태와 관계가 있으며 강박증을 가진 안상철(김인권 분)이 진범임을 알아챘다.

이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안상철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안 최나영은 안상철을 피해 필사적으로 도망쳤지만 그의 손아귀에 잡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졸이게 만들었다.

일촉즉발의 상황, 강기형, 김현준, 안상철 3명의 팽팽한 대립 속 강기형은 안상철의 과거를 끄집어내 그를 흔들리게 만들었고 김현준의 합심으로 범인을 검거, 최나영을 안전하게 구출했다. 

한편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 밤 1050분 방송된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캡처]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