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마' 손현주, 차원이 다른 압도적 카리스마.. 2017-07-28 423

0729.jpg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니 입으로 말 하지 않아도 돼, 이미 누군지 알아냈으니까'

어제(27)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극본 홍승현/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 2회에서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의 팀장 강기형 역을 맡고 있는 손현주의 열연이 극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압도했다.

 손현주(강기형 역)는 저음의 목소리 톤에 많은 것이 담긴 눈빛으로 깊이 있는 연기를 완성, 프로파일링의 정석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든든한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그의 활약은 살인사건의 용의자인 박재민(장동주 분)을 심문하는 과정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조소를 날리며 NCI 팀원 모두를 혼란에 빠트린 박재민을 향해 던진 강기형(손현주 분)의 한 마디 한마디가 그의 불안한 심리를 묘하게 뒤흔든 것.

'한 번에 놈의 숨통을 조여야 해'라며 치밀하게 기회를 엿보던 강기형은 가장 적절한 타이밍에 미끼를 던졌고 그대로 우위를 선점해 보는 이들을 짜릿하게 했다. 상대를 꿰뚫어보는 날카로운 시선과 어떠한 대답에도 미동 없는 침착한 태도는 역시 NCI 팀장다운 내공을 짐작케 했다.

이처럼 첨예한 긴장이 흐르는 순간에도 용의자에게 절대 밀리지 않는 아우라를 내뿜은 손현주는 시청자를 숨죽이게 하며 한 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공범에 대한 마지막 정보를 주지 않는 박재민에게 '이미 누군지 알아냈다'며 싸늘하게 대처하는 장면은 그가 상대를 완벽하게 압도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대목이었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상대를 설득하고 때로는 압박하기도 하며 범인의 입장을 재빠르게 파고드는 섬세한 프로파일링 현장은 손현주의 명품 연기와 만나 그야말로 제대로 터졌다는 평이다.

한편, 어제 방송 말미에는 무언가 복잡한 심경을 겪고 있는 NCI 후배 문채원(하선우 역)을 다독이며 위로의 말을 건네는 손현주의 행동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감정의 강약을 유연하게 조절하는 손현주의 능력은 tvN '크리미널마인드'의 긴장감과 무게중심을 잡아가는 중이다.

한층 흥미로운 사건들로 안방극장을 찾아올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 밤 1050분에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