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문채원, 대테러범과의 전쟁 ‘수사 본능 폭.. 2017-08-08 174
08081.jpg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이준기와 문채원이 서울을 공포로 몰아넣은 묻지마 테러범에 대항한다.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극본 홍승현/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으로 분한 이준기(김현준 역)와 문채원(하선우 역)이 공원을 찾은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번 주 방송될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호흡기로 전염되는 변종 바이러스 무기를 든 테러범과 이를 저지하기 위한 NCI의 숨 막히는 전쟁이 예고된 가운데 김현준(이준기 분)과 하선우(문채원 분)가 사건의 시발점인 장소를 찾은 것.

묻지마 테러의 범인은 휴일을 즐기러 나온 방문객들이 많은 공원을 범죄 장소로 선택, 바이러스를 무차별적으로 살포한 뒤 유유자적하게 사라진 터. 이에 현준과 선우는 범인의 남긴 자그마한 흔적이라도 찾아내고자 날카로운 수사의 촉을 세울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현준과 선우의 모습에서도 프로파일러 특유의 예리한 감각이 전해져 온다.

무엇인가를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는 현준의 매서운 눈빛에서는 그가 어떤 단서를 발견한 것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진지한 얼굴로 생각에 잠긴 선우 역시 진지하게 사건에 임하고 있어 사태의 심각성을 실감케 한다. 

이처럼 현준과 선우는 전혀 반대의 성향으로 수사 방향에 있어 때때로 의견 차를 겪기도 하지만 범인을 잡겠다는 하나의 목표 앞에서는 놀랄 정도로 합심, 완벽한 사건 해결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해온 터.

이에 과연 두 사람이 이번 공원 수사를 통해 범인의 꼬리를 잡을 수 있을만한 증거를 포착해냈을지 이들이 보여줄 수사 호흡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크리미널마인드는 속도감 있게 몰아치는 전개와 허를 찌르는 신선한 스토리로 보는 이들을 범죄 심리 수사극의 매력에서 헤어 나올 수 없게 만들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연쇄살인마 리퍼(김원해 분)가 탈옥해 안방극장을 경악으로 물들이며 앞으로 풀어나갈 수사담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NCI의 에이스 요원 이준기와 문채원의 공조 수사 결과는 9일 밤 1050분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