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vs문채원, 또 다시 의견대립…심상찮은 기.. 2017-08-16 112


08161.jpg


이준기와 문채원이 서로 다른 견해로 인해 또 한 번 충돌할 조짐이다.

tvN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으로 분한 이준기와 문채원이 날선 눈빛으로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잡아끌고 있는 것.

극 중 김현준(이준기 분)과 하선우(문채원 분)는 그간 수사 진행 방법에 따른 각자 다른 의견으로 부딪혀왔지만 사건은 완벽하게 마무리 해왔던 터. 특히 성격부터 사건을 대하는 태도까지 정반대인 두 사람이 대립하면서도 범인을 검거할 때만큼은 합심,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해왔던 상황.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선우의 집 앞에서 현준과 선우가 날선 눈빛으로 맞서고 있어 긴장감을 증폭 시키고 있다. 각자의 다른 점을 존중하며 한 팀으로 점점 돈독해지는 팀워크를 보여주고 있던 이들 사이에 전에 없던 냉기가 흐르고 있기 때문.

이는 오늘(16) 방송될 크리미널마인드’ 7회의 한 장면으로 그간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을 독자적으로 수사해왔던 두 사람의 의견이 맞부딪히는 것은 물론 다시 나타난 리퍼(김원해 분)를 두고 설전을 벌인다고.

이에 그간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발동하게 만든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의 실마리가 풀리게 될지 또 리퍼의 재등장으로 현준과 선우가 설왕설래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지난 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여성 납치 살인 사건의 진범이 유력한 용의자 윤정섭(이규복 분)의 아내 송유경(임수향 분)으로 밝혀져 안방극장에 서늘한 공포감을 선사했다. 이에 NCI는 살기로 가득한 그녀의 살인독주를 어떻게 막아낼 것인지 이들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이준기와 문채원의 대립 현장은 오늘(16) 오후 1050분 방송되는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