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손현주, 빈틈없는 연기의 향연 '묵직한 존재감'.. 2017-08-18 338
08183.jpg

배우 손현주가 절제된 감정과 눈빛, 호흡으로 또 한 번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tvN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손현주는 NCI의 팀장이자 자타공인 최고의 프로파일러 강기형으로 매 사건마다 허를 찌르는 프로파일을 진행, 날카로운 분석과 판단력으로 '보는 맛'을 선사하고 있다.

크리미널마인드손현주, 빈틈없는 연기의 향연 묵직한 존재감’1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8회에서는 묻지마 총기 사건이 발생, 도로 한복판을 넘나드는 NCI와 범인의 추격전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또한 극 초반 노련한 눈썰미로 범인의 유형을 단숨에 파악한 강기형(손현주)의 프로파일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더불어 손현주(강기형 역)가 담담하게 내뱉는 한마디와 무게감 있는 목소리가 더해져 긴장감을 배가시킨 것은 물론 흔들림 없는 눈빛과 강단 있는 그의 모습은 시선을 압도, 강기형의 프로파일링에 신뢰감을 더했다.

강기형은 '뭐가 놈을 움직였을까?'라며 범인의 심리를 파악하며 팀원들의 프로파일을 조합, 낮은 자존감과 다른 사람에게 화를 내지 못하는 유약한 성격의 40대 이상 남성으로 윤곽을 좁히며 사건 해결의 결정적 단서를 던졌다.

뿐만 아니라 피해자의 동일한 유형과 첫 번째 피해 여성이 도화선임을 판단, 이를 촉진시킨 다른 트라우마가 있음을 추리해 '지금 일어난 모든 사건의 잘못을 가족들에게로 돌리고 있어'라며 범인의 가족들이 위험하다는 것을 본능적으로 직감했다.

이는 프로파일러 강기형의 저력을 느끼게 했을 뿐만 아니라 눈빛 하나만으로도 극의 긴장감을 쥐락펴락하는 손현주의 존재감을 다시금 체감케 했다. 하지만 피해자들의 싸늘한 주검 앞에서 일순간 흔들리는 강기형의 불안정한 심리는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불러 일으켰고 NCI 팀장이기 전 한 가족의 가장인 그의 모습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이처럼 손현주는 무게감 있는 연기로 극을 이끌며 NCI의 팀장 강기형으로 완벽하게 분해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하고 있다. 또한 팀원 모두를 아우르며 사건 해결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의 심리를 꿰뚫으며 그들의 기저에 깔린 범행 동기를 찾아내는 모습을 스릴 넘치게 표현해 시청자들을 전율케 하고 있다.

한편 17일 방송 말미 총기살해범의 PLC(PTSD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위험도 지표)의 수치와 비슷하게 맞물러져 있는 강기형의 검사결과에 백국장(김영철)이 팀을 떠나라고 전해 앞으로 NCI팀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손현주의 압도적인 연기와 매회 쏟아지는 사건들로 재미를 더해가고 있는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50tvN에서 방송된다.

김지연 기자 butthegirl@enews24.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