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리퍼의 큰 그림, 손현주 아닌 NCI 전체 노린다.. 2017-08-21 244

08211.jpg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리퍼가 그린 살인의 빅픽쳐가 드러났다. 대상은 바로 NCI였다.

tvN '크리미널마인드'에서 다시 나타난 희대의 살인마 리퍼(김원해 분)의 살인 계획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또 한 번 공포의 늪으로 몰아넣은 것.

앞서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에서는 리퍼가 탈옥, 종적을 감춰 모든 이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다. 특히 리퍼와 끊지 못할 악연으로 엮인 강기형(손현주 분)은 전() 경찰청 프로파일러였던 윤희석(남명렬 분)을 만나 리퍼의 예측 불가한 행각을 파악하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던 상황.

이러한 가운데 리퍼는 하선우(문채원 분)가 쫓고 있는 고영민(김희진 분)을 살해하고 죽은 강기형 아내의 귀걸이로 특유의 살인 시그니처를 남겨 자신이 돌아왔음을 알리며 본격적인 살인의 서막을 올렸다.

이를 가장 먼저 알아차린 것은 하선우에 이어 김현준(이준기 분)으로 그는 '놈이 이젠 팀장님뿐만 아니라 우리 팀 전체를 노리고 있다고 생각한다. 팀을 굴복 시켜야만 결국 팀장님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주는 일이 될 테니까'라며 리퍼의 계획을 추측해냈다.

이어 리퍼가 모처에서 강기형을 주축으로 NCI 팀원들의 신상을 세세하게 스크랩해놓은 거대한 벽면이 포착, 김현준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리퍼는 NCI 멤버들의 기본적인 정보를 넘어서 그들의 과거와 주변 인물들까지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어 더욱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이와 같이 리퍼가 세운 살인의 큰 그림이 서서히 윤곽을 나타내며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기에 리퍼가 다음으로 행할 살인에 대해 미리 추리 중인 시청자 NCI들의 의견도 분분하게 이어지고 있어 더욱 흥미를 배가 시킨다.

한편, 짜릿한 범죄 심리 수사극의 매력을 안방극장에 전파하고 있는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 밤 1050tvN에서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