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NCI, 이선빈 구해냈다…범인은 다중인격 정태우 .. 2017-08-31 373

0831.jpg


예상을 벗어난 범인의 정체에 안방극장이 충격에 휩싸였다.

tvN 수목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 중인 유민영(이선빈 분)과 끔찍한 살인을 저지르는 범인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NCI의 수사담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졌다.

30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11회에선 법에 대한 비정상적인 신념으로 무고한 사람들이 잔혹하게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NCI가 광기에 휩싸인 살인마 추적에 나선 것.

NCI는 두려움에 떨며 살인을 예고한 남자와 그를 막아선 또 다른 인물, 그리고 연이어 발생한 두 번째 살인 사건에서 집행관이라 지칭한 정체를 알 수 없는 목소리를 통해 3명의 공범이 존재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하지만 이전과는 다른 범인의 살인형태에 강기형(손현주 분)은 공범의 소행이 아닌 또 다른 자아일 수도 있다고 판단, 사건의 진범은 다중인격의 살인마임을 밝혀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NCI가 찾아낸 유력한 용의자가 하선우(문채원 분), 유민영이 찾아 간 제보자 김민수(정태우 분)와 동일하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그와 동시 김민수의 집을 수색하던 유민영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 극의 긴장감을 배가 시켰다.

또한 살인마의 손아귀에 잡혀 공포에 질린 유민영과 시시각각 바뀌는 김민수의 인격은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하지만 목숨을 위협받는 순간에도 유민영은 자신을 촬영하고 있는 카메라를 통해 팀원들에게 단서를 전했고 이와 더불어 과거 김일호가 죽은 아내를 향해 던진 지아비를 속인 기만의 죗값을 치룬 것이란 메시지에서 김현준(이준기 분)기만을 뜻하는 타로카드를 생각해내며 천부적인 프로파일 능력을 발휘, 결정적인 단서를 포착해냈다.

절체절명의 순간, 유민영을 구하기 위해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든 것은 물론 집행관 인격의 김민수와 살벌한 몸싸움을 벌이는 김현준, 하선우의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무사히 팀의 품으로 돌아온 유민영을 향해 괜찮다며 토닥이는 하선우와 팀원들, 그리고 다친 김현준을 향해 강기형이 전한 수고했어란 말 한마디는 이들의 진한 동료애를 느끼게 했다.

한편, NCI12명의 여성들을 엽기적으로 살해 한 부부 연쇄살인마의 추가 범죄 여부를 밝히기 위해 나서 과연 이번 사건은 어떻게 진행될지 다음회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