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 3단 감정변화 연기 호평…"우리.. 2017-09-08 43

09082.jpg

[마이데일리 = 심민현 수습기자] 배우 이준기의 폭발적인 열연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에서 이준기는 다양한 유형의 사건들을 해결하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의 김현준을 섬세한 연기와 눈빛으로 표현해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14회에서는 김현준이 자신의 결백과 '나들강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탈주를 감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극 초반 김현준은 팀장 강기형(손현주)과 팽팽하게 대치, 그 누구에게도 밝힌 적 없었던 자신의 내면 깊숙한 불안감을 겨냥한 강기형의 말을 듣고 패닉상태에 빠졌다. 이어 감정을 제어하지 못하고 폭발한 모습에서 14년 동안 친형이 나들강 사건의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품고 살아온 그의 번뇌를 느끼게 했다.

무엇보다 이준기는 자신의 생각을 꿰뚫듯 압박해오는 강기형의 프로파일에 흔들리는 눈빛을 숨기지 못한 채 폭주하는 김현준을 실감나게 표현, 긴장감을 배가 시켰다. 이어 김현준은 나들강 사건이 왜 미제로 남았는지에 대해 의문을 품었고, 모든 정황이 한 사람을 가리키는 것을 인지해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직접 추격에 나섰다.

김현준은 오반장(이승훈)이 나들강 살인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던 사실에 화를 참지 못하며 '왜 그랬어? 도대체 왜. 우리 형한테 왜 그런 거야!'라며 총을 겨눈 채 절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4년간 철썩 같이 믿어왔던 오반장에게 배신당한 참담한 심정이 한 번에 쏟아져 나왔기 때문.

이처럼 이준기는 호소력 짙은 눈빛과 내면 연기를 통해 김현준의 복잡한 감정선을 그려내는 열연으로 호평 받고 있다. 또한 범죄자와 피해자 모두의 시선에서 사건을 파악해 실마리를 찾아내는 그의 모습은 추리본능을 발동시키며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50분 방송된다.

[사진 = tvN 제공] 심민현 수습기자 smerge14@my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