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X손현주, 유령 살인마 정체 밝혔다…법정 .. 2017-09-15 236
09151.jpg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유령살인마의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 16회에서는 독특한 시그니처를 남기고 사라진 범인의 정체를 밝혀내기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능력을 발휘하는 NCI의 수사담이 쉴 틈 없이 쏟아졌다.

이날 방송에선 세 소녀 납치 사건을 해결한 NCI 앞에 의미 불명의 표식을 남기는 끔찍한 연쇄 살인사건이 발생, 더 이상 억울하게 죽음을 맞는 이들이 없도록 빠른 추적에 나섰다. NCI는 피해자들의 과거 이력을 조사하던 중 이들 모두 중죄로 기소되었다가 무죄판결을 받은 공통점을 알아냈다. 이에 귀에 박힌 돌, 두 눈을 가린 검은 천, 목을 단번에 그은 상흔 3가지의 시그니처에 담긴 각각의 의미를 추론하기 시작했다.

모든 증거와 정황을 조합한 NCI는 프로파일을 진행, 범인은 강력범죄 피해자이자 사회정의에 대한 과장된 관념을 가진 인물이며 변호사, 법률 보조원 심지어 판사까지 해당할 수 있다고 경찰에게 전했다. 또한 팀장 강기형(손현주 분)은 유일한 목격자의 증언으로 사법체계 내에서도 사건의 세부 사항을 자세히 알고 있는 법정 속기사를 용의자로 지목, 피해자들의 재판을 담당했던 속기사 정도일(신담수 분)이 범인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NCI는 정도일의 집을 수색하던 중 황인철(허동원 분)의 사진을 발견했고 과거 황인철이 부모를 죽이고도 무죄판결을 받아낸 것이 정도일의 살인을 촉진하는 매개체가 됐음을 예상했다. 동시에 황인철을 인질로 잡고 죽음으로 앙갚음 하려는 정도일과 그를 저지하려는 NCI의 대치가 긴박하게 펼쳐졌다. 일촉즉발의 상황, 극도의 흥분상태로 소리를 지르는 정도일을 향해 총이 발사됐고 그 순간 또 다른 남자가 황인철을 공격, 결국 두 사람은 목숨을 잃게 됐다.

뿐만 아니라 김현준(이준기 분)의 대사, '내가 폭력에 반대하는 이유는, 그것이 선을 행한 것처럼 보인다 해도 그 자체는 일시적이기 때문이다. 폭력을 행하는 이상 악은 영원하다. 간디'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카피켓 살인까지 등장하면서 그 어떤 명분이 있다 할지라도 용서해서는 안 될 살인마가 영웅으로 뒤바뀌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씁쓸함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한편, 모델하우스에서 피살된 여성이 발견됐고 범인이 피해자를 살해한 후 유유자적하게 여유를 즐기는 현장이 포착됐다. 과연 새롭게 발생한 살인 사건의 전말과 겁도 양심도 없는 범인의 정체는 누구인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목 밤 1050분에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