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손현주, 美친 연기 내공 터졌다.. 2017-09-15 206

09152.jpg

[TV리포트=박귀임 기자] ‘크리미널마인드손현주의 내공 강한 연기력이 드라마를 더욱 극적으로 이끌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홍승현 극본, 양윤호 연출) 16회에서 강기형(손현주)은 특정 시그니처를 남긴 채 홀연히 사라진 연쇄 살인마를 추적에 나섰다. 사소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분석하는 그의 프로파일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강기형은 피해자들의 눈을 검은 천으로 가려놓은 범인의 행동이 정의의 여신 디케를 뜻하고 있음을 짐작했다. 이에 범인의 직업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판단, 사법체계 내에서 일하고 있는 인물들로 용의 선상을 좁혀 나갔다.

이 가운데 살인미수로 잡혀 범행 일체를 자백한 용의자 공형규(박성일)와 대면한 강기형은 그의 눈빛, 행동, 말 한마디 등에서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범인이 아님을 직감했다.

무엇보다 심장을 찌른 건가?”라는 질문 하나로 그가 단지 모방범죄자란 사실을 알아낸 장면은 송곳 같은 예리함으로 상대방을 꿰뚫는 프로파일러 강기형의 저력을 느끼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공개되지 않은 사건을 최초로 보도한 한기연(임철형) 기자와 만나 질문을 던지듯 떠보며 밀고 당기는 그의 심리전은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할 만큼 팽팽한 공기를 형성했다. 이어 한기자를 향해 연쇄살인범을 통해서 느끼는 모든 감정 역시 살인과 다른 바 없다라며 날카롭게 던진 대목은 단지 사건을 자극적인 이슈 거리로 생각한 한기자의 허를 찔렀고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처럼 손현주는 눈빛만으로도 숨 막힐 듯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일비일희 하지 않고 냉철하게 범인들을 프로파일 하는 강기형을 완벽하게 표현해 호평 받고 있다. 또한 신뢰감을 주는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극 말미, 섬뜩하게 웃으며 여성을 살해한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이 등장해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과연 광기어린 살인마의 정체는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50분에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