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NCI 마지막 과제, 리퍼 검거 가능할까?.. 2017-09-26 42
09261.jpg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N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극본 홍승현/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가 이번 주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에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가 해결해야 할 최종 미션에 대해 짚어봤다.

미제로 남을 뻔 했던 14년 전 나들강 사건 진범까지 밝혀낸 NCI에게 남은 유일한 과제는 바로 리퍼(김원해 분) 검거다. 희대의 살인마 리퍼는 천인공노할 살인을 저지르는 것도 모자라 수사기관 권력자의 가족을 볼모로 쥐고 협박, 수사 진행을 막는 악랄한 방식으로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특히 탈옥 후 김현준(이준기 분)과 하선우(문채원 분)가 단독으로 수사 중이던 나들강 사건까지 집요하게 파고들며 사건의 관련자였던 강호영(김권 분)까지 살해, 그가 어디까지 마수를 뻗칠지 시청자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

리퍼가 언제 어디서 다시 나타날지 예측할 수 없기에 긴장감을 높이며 NCI가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회에서 백산(김영철 분)결국 놈은 알게 될거다. 우리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는 걸. 그 놈을 우리가 잡게 될 테니까라며 결연한 의지를 다진 바 있어 이들의 대응법에도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리퍼는 자신의 모습은 교묘하게 감추고 마치 유령처럼 흔적만 남겨놓고 사라져 더욱 공포심을 배가 시키고 있다. 여기에 강기형(손현주 분) 역시 그의 행적을 놓치지 않고 예의주시하고 있어 순순히 당하지 않을 조짐이다. 악연으로 얽혀 있는 만큼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종지부를 찍을지 이 또한 놓쳐서는 안 될 중요한 대목이다.

이처럼 극의 가장 중요한 줄기인 NCI와 리퍼의 대결은 끝까지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전망이다. 리퍼로 인해 강기형은 물론 팀원들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던 만큼 인과응보의 진리가 실현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NCI와 리퍼의 마지막 대결로 마지막까지 스릴을 더할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는 이번 주 수, 목 밤 1050tvN에서 방송된다.

shiny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