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손현주X이준기, 리퍼 김원해와 맞대면 ‘폭풍전야’.. 2017-09-27 33
09273.jpg

[뉴스엔 황수연 기자]

손현주와 이준기가 드디어 김원해와 마주했다.

tvN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연출 양윤호)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강기형(손현주 분)과 김현준(이준기 분)이 리퍼(김원해 분)와 대면 중인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리퍼는 강기형의 아내를 살해하는 것도 모자라 김현준의 친구이자 나들강 사건과 관련된 인물인 강호영(김권 분)을 죽이는 등 NCI를 철저하게 붕괴시키기 위한 악행을 저지르고 있다. 이에 NCI에게는 리퍼 검거가 무엇보다 중요한 임무인 터.

그러나 탈옥 후 리퍼는 사건 현장에 제 흔적만을 남겨두고 교묘하게 수사망을 빠져나가고 있어 검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렇듯 도대체 리퍼가 어디서 무슨 작당을 꾸미고 있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불안도 커지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기형과 김현준, 그리고 리퍼가 포착돼 시선을 집중 시킨다. 리퍼의 손에 당장 수갑을 채우는 대신 복잡한 감정이 뒤섞인 눈빛으로 리퍼를 응시하는 강기형과 김현준에게서는 그들의 이루 말할 수 없는 고뇌가 느껴진다. 이와 달리 리퍼는 탈옥수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미소 띤 얼굴로 여유를 부리고 있어 공분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27일 방송될 크리미널마인드의 한 장면으로 강기형과 김현준 그리고 리퍼가 마침내 한 자리에서 만날 예정이다. 리퍼는 NCI와 주변을 둘러싼 경찰 인력에도 전혀 당황하는 기색 없이 오히려 강기형과 심리전을 펼친다. 강기형 역시 오랫동안 리퍼 검거를 원했던 만큼 쉽사리 동요하지 않으며 그의 수를 읽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고.

하지만 리퍼는 당장 NCI를 섣불리 움직이지 못하게 만드는 극악의 카드를 제시해 또 한 번 그의 악랄한 본성이 분노를 유발할 전망이다. 과연 그가 어떤 꿍꿍이를 숨기고 있을지 호기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처럼 극 초반부터 이어져온 NCI의 최대적수 리퍼와의 마지막 승부는 크리미널마인드의 대미를 장식할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NCI와 리퍼의 전면전에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한편 모두가 고대해온 NCI와 리퍼의 대결은 27일 오후 1050분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사진=tvN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news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