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 마인드' 손현주-이준기, 라스트 수사 현장…리퍼 김원해 .. 2017-09-28 118
09282.jpg

[헤럴드POP=이혜랑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NCI가 리퍼를 향한 반격에 들어간다. 


28일 제작진 측에 따르면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극본 홍승현/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강기형(손현주 분)과 김현준(이준기 분)이 리퍼를 잡기 위한 본격적인 행동개시에 들어간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 시키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19회에서는 NCI가 맡았던 사건들을 따라하는 모방범이 등장, 그 배후에는 연쇄살인마 리퍼(김원해 분)가 숨겨져 있어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뿐만 아니라 백산(김영철 분) 국장과 그의 딸까지 납치하는 등 철저하게 NCI의 붕괴를 노린 행동으로 공분을 자아냈다. 이러한 리퍼에 NCI가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 강기형과 김현준은 마지막 승부라는 것을 실감케 하듯 결연하고 비장한 태도로 수사에 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두 사람이 동시에 총구를 겨누고 있는 대상은 누구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리퍼의 속내를 가늠하기 힘든 비릿한 미소가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 그가 또 어떤 검은 계획을 세우고 있을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 

이는 28일 방송될 ‘크리미널마인드’의 한 장면으로 NCI는 더 이상 리퍼의 잔혹한 게임에 당하지 않고 전방위 수사를 펼칠 전망이다. 그 어느 때보다 검거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며 리퍼가 그랬듯 NCI 역시 그의 뒤를 맹렬하게 추격, 그가 더 이상 어떠한 방법으로도 빠져나갈 수 없도록 수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이처럼 극 초반부터 이어져 왔던 NCI와 리퍼의 질긴 악연이 어떻게 종지부를 찍을 것인지 사생결단을 내건 대결의 결말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NCI와 리퍼의 더 이상 물러설 곳 없는 치열한 전쟁의 결과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크리미널마인드‘ 최종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