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크리미널마인드’ 손현주·이준기, 리퍼 김원해 응징 ‘지독한 악연 .. 2017-09-29 97
09291.jpg

크리미널마인드가 리퍼와의 처절한 악연을 끊어내는 것으로 수사의 마침표를 찍었다.

2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극본 홍승현, 연출 양윤호,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에서는 NCI와 희대의 살인마 리퍼 김용철(김원해)의 사활을 건 마지막 싸움이 60분 간 팽팽하게 펼쳐지며 강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앞서 NCI를 농락하듯 벌어졌던 모방범죄의 배후에는 리퍼가 숨겨져 있었다. 이에 NCI는 모방살인범을 쫓는 동시에 리퍼에 대한 추적을 병행, 숨 가쁘게 흘러가는 수사 상황은 눈을 한 시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그러나 리퍼의 간교한 술수는 마지막까지 공분을 자아냈다. 강기형(손현주)과 김현준(이준기)을 앞에 두고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며 백산(김영철) 국장과 자신의 생가를 찾은 아이들의 목숨을 담보로 거래를 요구, 끝내 경찰들 포위망을 유유자적하게 빠져나갔기 때문.

이러한 리퍼에 맞서 NCI는 더욱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특히 강기형은 리퍼와 나눴던 대화를 곱씹으며 결정적인 단서를 포착, 그가 과거 불을 지르고 사람들이 죽어가는 모습을 보며 쾌감을 느꼈다고 고백한 정신병원에서 모든 것을 끝내려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어 자신이 만든 트랩에 강기형과 김현준이 걸려들자 기뻐하며 그들을 자극하는 리퍼는 악마의 현신 그 자체였다. 과거 병원 사람들을 죽였듯 두 사람을 같은 장소에서 죽게 만들 작정이었던 것.

하지만 리퍼의 계획을 미리 알아차린 강기형은 손 안에 감춰뒀던 총알을 김현준에게 건넸다. 강기형이 리퍼를 공격하며 몸싸움을 벌이는 동안 김현준은 총을 조준, 방아쇠를 당겼다. 리퍼가 살포한 가스로 인해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상황 속 김현준이 쏜 총알이 누구를 향했는지 확인되지 않아 극도의 불안감을 조성, 심장을 바짝 조여들게 했다.

이윽고 부연 연기를 헤치고 나타난 강기형과 피를 흘리며 쓰러진 리퍼를 통해 드디어 NCI와 리퍼의 싸움은 종지부를 찍었음을 실감케 했다. 그토록 원했던 리퍼의 최후를 목도했음에도 강기형의 표정에서는 이루 말할 수 없는 감정이 느껴져 씁쓸함을 더했다.

리퍼를 응징한 김현준이 신과 악마가 싸우고 있다. 그 전쟁터는 바로 인간의 마음이다고 전한 도스토옙스키의 명언은 매일 악한 범죄들을 마주하고 살아야 하는 프로파일러들의 번민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크리미널마인드의 시그니처였던 명언은 최종회까지 깊은 여운을 남기며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해줬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낯선 프로파일러들의 세계를 그려낸 신선한 즐거움과 더불어 매회 숨 가쁘게 펼쳐지는 에피소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NCI와 함께 사건을 추리하고 범인을 예측하는 것 역시 극을 보는 또 다른 재미가 돼줬던 터. 여기에 사건현장의 긴박함과 프로파일러가 느끼는 고뇌를 연기에 켜켜이 쌓아낸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풍성한 극을 완성해냈다.

이처럼 극적인 전개와 그 속에서 인간과 삶에 대한 통찰을 녹여낸 범죄 심리 수사극 크리미널마인드는 오랫동안 시청자들의 가슴 속에 남을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edaah@asia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