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보도자료
영화 ‘물괴’, 크리쳐 액션 사극의 탄생...언론/배급 시사회 성황.. 2018-09-04 53
이미지 원본보기영화 '물괴' 언론/배급 시사회(사진=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롯데엔터테인먼트)

한국형 크리쳐 무비의 화려한 부활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물괴’가 지난 9월 3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배급 시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영화 ‘물괴’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지난 9월 3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 허종호 감독까지 ‘물괴’의 주역들이 함께했다. 크리쳐 액션 사극이란 색다른 장르를 표방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의 관심도 한 몸에 받고 있는 영화 ‘물괴’가 국내에서 정식으로 첫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수많은 취재진들과 영화관계자들이 모여 영화에 대한 관심을 입증했다. 

영화 상영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허종호 감독은 ‘물괴’의 제작 과정에 대해 “외국 영화에 나오는 크리쳐의 모습과는 다른 우리 사극에 어울리는 형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하며 한국형 크리쳐 무비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수색대의 대장 ‘윤겸’ 역으로 돌아온 김명민은 “처음부터 끝까지 보이지 않는 대상과 싸우는 작업은 처음였다. 처절함, 공포, 두려움, 이 세 단어를 항상 머리 속에 각인시키고 연기를 했다”고 전하며 쉽지 않았던 작업 소감을 밝혔다. 

‘윤겸’의 든든한 오른팔 ‘성한’ 역의 김인권은 “영화가 전체적으로 공동의 적이 있다 보니 네 사람이 화목했다”며 물괴 수색대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한편 “서로 캐릭터가 겹치지 않도록 신경 썼다. ‘윤겸’ 캐릭터가 묵직하고 숭고한 정신이 보인다면 ‘성한’은 해학적인 모습을 선보였다”고 전하며 캐릭터들의 각양각색 매력을 자신했다. 

‘윤겸’의 외동딸 ‘명’ 역을 맡은 이혜리는 “크리쳐 액션 사극이라는 장르가 저에게는 도전하는 마음이었다. ‘명’이를 맡겨주신만큼 굉장한 책임감과 감사함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했다”며 첫 스크린 데뷔에 대한 당찬 소감을 전했다. ‘허 선전관’ 역의 최우식은 “쉬운 작업은 아니었다. 선배님들과 혜리 씨와 함께 크리쳐를 상상하며 호흡을 맞춰나갔고, 신선하고 재미있는 과정이었다”며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한편, 언론/배급 시사회로 드디어 베일을 벗은 올 가을 신선한 시도와 흥미로운 얘기가 돋보이는 영화 ‘물괴’는 9월 12일 개봉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